감독 자질 논란 터졌던 컬링 ‘팀킴’ 근황

김정도 기자 2019년 2월 12일 입력
						
						

(진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영웅인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이 지도자 갑질 파문 이후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화려한 복귀전을 치렀다.

경북체육회는 12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에서 부산광역시를 19-2로 꺾었다.

경북체육회는 4엔드까지 한 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9-0으로 앞섰다. 5엔드 1점을 내줬으나 6엔드 6점을 대거 쓸어 담았다. 7엔드에도 1점을 허용했지만 8엔드에 4점을 획득하며 부산광역시의 항복을 받아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역대 최초 메달인 은메달을 목에 걸며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관심을 끈 팀이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하면서 충격을 줬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12월 말에야 아이스훈련을 재개할 수 있었던 경북체육회는 훈련 시작 약 45일 만에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동계체전 4강행을 확정했다.

포지션에 변화도 있었다. 평창올림픽 때 스킵(주장)을 맡았던 김은정이 임신하면서 김경애에게 스킵을 맡겼다. 후보 선수이던 김초희가 서드 자리를 채웠다. 김영미와 김선영은 리드, 세컨드를 유지했다.

경북체육회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춘천시청과 4강전을 벌인다.

김민지, 양태이, 김혜란, 김수진 등 스무살 동갑내기로 구성된 춘천시청은 지난해 8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경북체육회를 제치고 태극마크를 단 신예 선수들이다.

춘천시청도 스킵 김민지의 성을 따 ‘팀 킴’, 혹은 ‘리틀 팀킴’으로 불린다.

춘천시청은 8강전에서 대전광역시를 12-4로 완파했다.

6엔드까지 5-3으로 추격을 당했지만, 7엔드와 8엔드 1점을 주고받은 뒤 9엔드에 6점을 대량 획득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