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카톡방 멤버중 가장 계급 높은 사람의 직책 ㄷㄷ

2019년 3월 13일
						
						

승리의 해외투자자 접대 의혹이 담긴 정준영 카톡 대화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처음 제보했던 공익 신고자 방정현 변호사가 13일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카톡방에 경찰 유착이 의심되는 내용이 많았다. 제보자가 무서웠을거다”라며 입을 열었다.

맨처음 공익 제보자가 본인에게 카톡을 제보하게 된 경위에 대해 “제보자가 직접 찾아온 적 없다. 이메일 봤는데 그 제보자가 메일을 보냈다. 버닝썬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데 거기 관계돼 있는 사람들과 관련해 악행들이 담겨있는 자료가 있다. 세상에 알리고 정의를 실현하고 싶은데 방법을 못찾겠다. 이걸 해주실 수 있겠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이 아닌 권익위에 제보하게 된 계기를 말했다. “제보자가 이걸 공개하기 꺼려하는 이유가 뭐였는지 알겠더라. 거기 안에 단순하게 연예인 비위정도면 상관없는데 경찰 유착이 의심되는 내용이 많았다. 제보자는 무서웠을거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또, “카톡에서 직접적으로 이름을 이야기하지는 않는데 특정 계급을 언급한다. 쉽게 이야기해서 그들 중 누가 ‘그분하고 문자한 거 봤어. 연락했어, 처리했어’ 이런 식의 대화들을 했다. 말할 수 없는 어떤 사건이 발생했다.

어떤 문제들이 발생한 거에 대해서 그런 식으로 ‘처리했다’, ‘무마했다’라는 대화도 있고 ‘경찰 누가 생일 축하한다고 연락 왔어’도 있다.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고.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부분이다”라고 덧붙였다.

MC는 영향령 있는 사람의 직위에 대해 물었고 방정현 변호사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라며 대답을 피했다.

‘강남서장을 넘어서는 정도냐’라는 질문에는 ‘더 위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