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정준영 동영상’ 피해 여성이 한 말

2019년 3월 13일
						
						

가수 정준영의 몰카 유포로 피해를 입은 여성이 입장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에 대해 다뤘다.

정준영이 유포한 불법 영상으로 인한 피해자는 최소 10여 명에 달한다고 알려졌는데, 이날 방송에서는 영상 유포로 피해를 입은 한 여성의 입장이 전해졌다.

피해 여성은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 다른 사람에게 전달됐다는 사실을 알고 몹시 화가 났다. 수사가 이루어지면 처벌을 원한다”며 정준영에 대한 처벌 의지를 밝혔다.

승리 카톡방 성접대 의혹을 최초로 보도했던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불법 촬영 영상에 유명 걸그룹 멤버가 등장한다는 허위 찌라시를 언급하며 “정준영 씨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몰카 피해를 입은 여성들은 대부분 여성 연예인이 아닌 비 연예인”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들 중 상당수는 자신이 몰카 피해를 당한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입국한 정준영은 사과문을 통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겠다. 조사에 일체의 거짓 없이 성실히 임하고,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