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카톡방’에 올라온 음주운전 보도 무마 사건

2019년 3월 13일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후 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단체 카톡방에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했다는 내용이 담긴 메세지가 확인 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청탁한 것은 FT아일랜드 최종훈으로 2016년 3월 술을 마신 최종훈은 운전 중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었다.

당시 최종훈은 면허 정지인지 취소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혈중알코올 농도 0.05% 이상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최종훈은 담당 경찰에게 음주운전 적발이 대중과 언론에 알려지지 않게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

실제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은 보도되지 않았고 최종훈은 3년 동안 연예계 활동을 지속해왔다.

이 내용이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뉘앙스로 얘기가 나왔고 다른 경찰 고위직도 자신들의 편의를 봐준다는 식의 이야기가 오간다고 YTN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헐…..이게 말이 되냐’, ‘진짜 수사 빨리 진행되길’, ‘모든 사실이 다 밝혀지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그가 참고인 자격으로 수사 협조 요청에 응해 가수 승리 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