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이 입국 동시에 긴급체포되지 않은 이유

2019년 3월 14일
						
						

지난 12일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사건으로 인해 정준영이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그는 귀국 즉시 별다른 제재 없이 4분만에 출국장을 빠져나갔는데 이 모습을 본 많은 누리꾼들이 ‘왜 바로 체포하지 않았냐’며 분노했다.

이에 지난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으로 범죄 사실이 특정된게 아니라 긴급체포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민 청장은 “긴급체포 요건에 맞는 실체가 확인돼야 하는데 이제 막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확인하는 단계라 보면 된다. 서울지방경찰정에서는 126명으로 구성된 관련 합동 수사팀을 구축해 철저히 수사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하…어이없어’, ‘진짜 열받는다’, ‘이게 말이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이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했다는 내용이 담긴 메세지도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당시 최종훈은 면허 정지인지 취소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혈중알코올 농도 0.05% 이상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최종훈은 담당 경찰에게 음주운전 적발이 대중과 언론에 알려지지 않게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

실제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실은 보도되지 않았고 최종훈은 3년 동안 연예계 활동을 지속해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