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인 최종훈 두달 전 인스타 글 내용;;(+캡쳐)

2019년 3월 14일
						
						

FT아일랜드 최종훈이 3년 전 음주운전 당시 경찰과 유착 관계가 있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2개월 전 그가 올린 인스타그램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3일 SBS 8뉴스는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 유 모 씨 등이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돈을 주고 청탁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2개월 전 최종훈은 새해를 맞이해 해가 뜨는 바다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죄를 너무 많이 지었다. 올해 정말 하루하루 정신차리면서 보내야지”라고 다짐하는 글을 게재했다.

죄를 많이 지었다는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죄를 지었으면 이제 처벌받자” “겉과 속이 달라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였다.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지난 2016년 3월 타 가수의 음주운전 기사를 단톡방에 직접 올리며 “다행히 00형 덕분에 살았다”고 말했다. 00형은 유 모 씨였다.

이에 김 모 씨는 “종훈이 좋은 경험을 했다. 수갑도 차보고, 경찰 앞에서 도망도 가보고 스릴 있었겠다”라며 음주운전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듯했다.

다른 단톡방 멤버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정준영은 최종훈의 음주운전에 대해 “이번에 (신문) 1면에 날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고, 대화방 참여자들은 “대서특필 감이었다” “유명은 해질 수 있었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종훈은 “내가 왜 기사가 나.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승리는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라. XX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고 말해 음주운전 당시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최종훈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음주운전 사실만 인정했을 뿐 경찰과의 유착 관계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했다.

소속사는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이 있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며 “최종훈은 당시 두려움에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멤버라고 생각해 조용히 넘어가고자 소속사에 알리지 못하고 스스로 그릇된 판단을 하게 된 점에 대해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 유착에 관한 금일 보도와 같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추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착 유무 등을 확실히 확인하고, 만일 유착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에 상응하는 모든 법적 책임을 질 예정이다. 최종훈은 과거 자신의 그릇된 행동들에 깊은 죄책감을 느끼고 주위의 많은 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 또한 자신으로 인해 팀에 피해를 준 점에 대해서도 깊게 반성하고 있다. 아울러 모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개인 활동은 물론이고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14일 최종훈과 함께 단톡방에 있던 승리와 정준영, 유 모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들 사이에 말 맞추기 우려돼 같은 날 소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최종훈 SNS,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