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홀딩스’ 유인석이 경찰 출석하는 대신 ‘안하겠다’ 한 것

2019년 3월 14일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의 동업자이자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오늘(14일)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 그리고 유 씨를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성접대 의혹에 관한 조사를 받은 승리는 이달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아울러 승리와 연루된 서울 강남 클럽에 투자하고, 같은 카카오톡 대화방에 있던 유 씨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그러나 유 씨 변호인은 수사부에 연락을 취해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불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공인도 아닌 일반인이라는 이유에서다.

경찰 측은 오늘 꼭 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기에 향후 유 씨의 출석 시간과 경찰서 출입구 등은 변경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경찰은 승리와 유 씨를 상대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