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추가로 공개된 최종훈 카톡 대화 수준 ㄷㄷ

2019년 3월 25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최종훈과 승리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추가로 공개했다.

지난 23일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2015년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설립 직전 승리와 동료들이 나눈 대화가 방송됐다.

해당 대화방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이 있었다.

승리가 일본인 사업가 A회장이 한국에 온다는 사실을 말하자 정준영은 “XXX(강남 클럽) 가야 될 것 같다 승리야”라고 답했다.

이어 승리가 “8시부터 새벽 4시까지”라고 구체적인 시간을 언급하자 정준영은 “오케이.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되지?”라고 말했다.

최종훈은 한 여성 배우의 실명을 거론했다. 그는 “승리야. OOO 뉴욕이랜다”라고 말했고, 승리는 “누나 또 뉴욕갔어?”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최종훈은 “여튼 배우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거친 말을 서슴지 않았다.

한편 승리는 23일 언론 인터뷰에서 정준영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된 데 대해 “사적인 대화로 인해 실추된 내 이미지로 인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이런 문자를 주고받은 것에 대해선 후회스럽다”고 밝혔다.

현재 승리는 2015년 12월 당시 문제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성접대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최종훈 승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