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방 여배우’ 루머 때문에 빡친 고준희가 직접 한 말 ㄷㄷ

2019년 4월 2일

배우 고준희가 승리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거론된 여배우라는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출연하기로 했던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퍼퓸’에서는 결국 하차했다.

고준희는 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녀는 “지금 상황에 할 말은 많고 머릿속은 복잡하다. 최근 나로 인한 터무니 없는 소문들로 인해 내가 사랑하는 가족과 팬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스럽게 글을 쓴다. 2주 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 이후, 연관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다. 그러나 나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상황은 하루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었고, 진실과 다르게 나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되어 있었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해 나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적었다.

이어 “승리라는 친구와는 동종 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나는 그들에게 그들이 ‘카톡방’(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한 ‘여배우’가 정말로 나인지 묻고 싶은 답답한 심정이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왜 나를 언급한 것인지, 아니라고 한다면 왜 그들이 내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 결국, 나는 내 의도나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가 됐다. 그리고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녀는 “‘000의 의혹’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이 받은 상처를 넘길 수 없다는 판단하에, 지금에서라도 내 입장을 밝힌다. 나는 배우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한 여자로서 확인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양 유포하는 언론과 누리꾼에 큰 실망감과 참담함을 느끼며, 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퍼퓸’ 제작사 호가엔터테인먼트는 애초 고준희 하차설에 대해 사실무근을 밝혔으나, 고준희와 조율 끝에 그의 하차를 결정했다. 호가엔터테인먼트는 동아닷컴에 “배우 측과 조율 끝에 출연하지 않기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고준희는 지난달 23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이후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된 ‘뉴욕 간 여배우’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후 누리꾼들은 직접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해당 여배우가 맞냐고 물었고, 고준희는 직접 아니라는 답글을 남기기까지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누리꾼들은 계속해서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고준희 SN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