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범죄자들 봐줬던 경찰 충격 근황

2019년 5월 3일   김주영 에디터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고리로 지목돼 현재 구속된 전직 경찰관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전직 경찰관 강 모 씨(44)는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 사건 첫 공판에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강 씨는 “2천 만원 자체를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강 씨는 지난해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눈 감아준 대가로 클럽 이성현(46) 공동대표에게 2천 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당시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하던 경찰관이자 모 화장품 회사 임원인 그는 클럽과 경찰 유착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 해당 화장품 회사는 지난해 7월 버닝썬에서 홍보 행사를 연 바 있으며, 행사를 앞두고 버닝썬에 미성년자 손님이 출입해 고가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후 강 씨가 직접 나서 사건을 무마했다는 것이 주된 의혹이다.

당시 강남경찰서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버닝썬과 경찰 간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첫 번째로 기소된 인물이기도 하다.

그러나 강씨는 “(공소)내용이 전혀 상반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제 방어를 위해 어제 21장 정도 짧게나마 메모를 했다”며 “이것을 재판장에게 제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이달 27일 두 번째 공판 기일을 열고 강씨 회사 직원과 이성현 공동대표 등에 대한 증인 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