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곰팡이’ 나와 난리난 유명 우유 제품

2019년 5월 8일   김주영 에디터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우유 업체의 제품에서 ‘곰팡이’가 나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8일 한겨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충남 천안에 거주 중인 시민 A 씨는 지난달 18일 저녁 8시께 23개월된 어린 딸에게 주려던 우유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

A 씨가 구입한 제품은 장기간 상온 보관이 가능하다고 알려진 서울우유의 멸균제품 ‘앙팡 베이비 우유’다.

하지만 우유에서 치즈가 상한 냄새가 심하게 날 뿐만 아니라 빨대를 꽂는 부분에 짙은 녹색의 이물질까지 묻어있는 상태였다.

우유 상태가 잘못됐다고 판단한 A 씨는 우유 팩을 가위로 잘라 내용물을 확인했다. 그리고 커다란 곰팡이 덩어리가 팩 안에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기겁했다.

그는 “상온에서 보관해도 상하지 않는 우유에서 이물질이 생긴 걸 보고 놀랐다. 유심히 살펴보지 않고 딸에게 먹였으면 큰일 날 뻔했다”라고 말했다.

A 씨가 구입한 문제의 ‘앙팡 베이비 우유’는 유통기한이 5월 8일까지였다.

그는 “3월 중순 한 소셜 커머스 업체에서 12개입 2박스를 대량 구매했다”고 말했다.

이후 A 씨는 업체 측에 곰팡이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고, 서울우유는 A 씨에게 “배송 문제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5일 A 씨의 우유 속 이물질을 회수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배송 과정에 우유 팩의 빨대 꽂는 부분에 파손이 생기면서 곰팡이가 대량 증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멸균우유는 특별히 우유 팩 7겹으로 포장을 하는데, 빨대 꽂는 부분은 얇은 알루미늄 1개층으로만 이뤄져 있어 파손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며 “5월8일 유통기한인 제품을 해당 공장에서 6만6000개 생산했으나 동일한 오염 건은 1건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 1월에도 남양유업의 어린이주스 ‘아이꼬야 레드비트와 사과 맛 주스’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논란이 된 바 있다. 단 4개월 만에 아이들이 먹는 음료에서 곰팡이가 또 발견돼 부모들의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겨레 신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