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구하라 전남친이 올린 소름끼치는 글..

2019년 5월 14일
						
						

전 여자친구인 가수 구하라에 대한 상해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헤어디자이너 최종범이 오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사건 후 약 8개월 동안 인스타그램에 게시글을 올리지 않던 최종범은 14일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하며 “그동안 친구, 지인과 저를 좋아하고 아껴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기존 카카오톡 계정이 사라져 연락을 못했다. 긴 시간 심려를 끼친 점, 걱정하고 서운하게 해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숍,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고 살겠다”고 사과했는데, 그 와중에 자신이 새로 차린 헤어 숍을 홍보하기까지 했다.

최종범은 “그런 마음으로 오랜 시간 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숍을 이번에 오픈하게 됐다“면서 “부족하지만 항상 그랬듯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더 성숙한 모습으로 일하는 것으로 사죄하겠다“고 밝혔다.

그 역시 해당 게시글의 논란을 예상한 듯 댓글 달기를 현재 차단해 놓은 상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굴에 철판을 깔았다” “이와중에 자기 미용실 홍보가 말이 되느냐” “이 상황에서 저런 글을 올리니 소름끼친다”며 그를 질타했다.

한편 최종범은 지난 1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최종범 측 법률대리인은 구하라의 신체 일부를 촬영한 사진을 두고 “동영상 촬영은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서 한 것이 아니며 성적 욕망 때문에 찍은 것이 아니다. 사진들도 수치심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변론했다.

또한 “상해 혐의의 경우 피고인으로서 위압적인 행사가 없었으며 소극적인 방어에 그쳤다. 협박 혐의 역시 성관계 동영상을 빌미로 협박하지 않았고 피해자에게 무릎을 꿇으라고 강요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최종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