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이 공개한 도를 넘은 악플 수준

2019년 5월 17일
						
						

가수 태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악플러가 보낸 악성 댓글을 캡쳐해 공개했다.

개인 SNS를 시작한 연예인들은 굳이 찾아보려 하지 않아도 댓글과 개인적인 메시지를 통해 인신 공격, 욕설, 외모 비하 등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최근 연예인 소속사들은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소속사가 조치를 취하기에 앞서 태연이 먼저 발을 벗고 나섰다.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캡쳐본을 공개해 해당 메시지 내용과 안티팬의 SNS 계정을 모두 공개했다.

캡쳐본에는 “XXX아 그만하랬지. X돌았나 XX. 드럽게 어디서 추태부리노? 남자가 그리 없드나. 있을 때 잘하지 XX이야 진짜”라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악플러는 태연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게시했던 시의 글귀를 보내며 악성 댓글을 이어갔다.

악플러는 “이 XX로 드럽게도 남은 미련 보이며 추악질 하는 꼬라지 팬들한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음? 이조차도 좋다며 같은 시집 X산다고 XX하는 팬들은 걍 호구니?”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악플러들은 고소하자”, “싹 다 고소하길”, “언젠가 부메랑처럼 돌아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태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