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인생 망쳐놓은 에이미 오늘자 발언

2019년 5월 22일   김주영 에디터

가수 에이미가 자신의 과거 프로포폴 투약 사건에 연루된 휘성에 대해 드디어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16일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로포폴을 했을 당시 남자 연예인 A 씨와 함께 했고, 본인이 경찰 조사를 받자 A 씨가 자신의 이름을 발설하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사주했다고 주장했다.

에이미가 ‘소울메이트’라고 발언한 것과 A 씨가 군대에 있었던 시기, 프로포폴 투약 조사 경력 등을 보면 A 씨가 휘성이라고 예측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A 씨가 자신이라는 주장에 대해 휘성은 즉각적으로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성명을 냈다. 아울러 “녹취록이 있다면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는데, 이후 공개된 녹취록을 통해 에이미가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동안 입을 열지 않던 에이미는 22일 “과거 휘성 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하였습니다”라며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입니다”라고 사과했다.

성.폭.행 사주에 대해서는 “약물 복용등과 마찬가지로, 저는 휘성을 오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였습니다”라며 “당시 휘성 씨와 제가 같이 알던 지인들 중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제가 경찰조사를 받던 날 저희 집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에서 말한 내막들은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저는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휘성 씨도 이런 일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라며 “오해가 쌓이고 겹쳐진 채로 많은 시간이 흘러버렸고, 제가 느낀 두려움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수준까지 다다르고 말았던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에이미는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올린 후 휘성과 대화를 통해 자신이 오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와의 대화를 통해서 저도 한편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써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며 “더불어 이제는 저도 이와 관련됐던 모든걸 뒤로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섹션TV 연예통신’, 에이미 SNS,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