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포럼에서 대놓고 한국 욕한 유명 유튜버

2019년 5월 27일
						
						

OECD 포럼에 유튜버 배리나(본명 배은정)가 패널로 참석해 화제를 몰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월드인 이모션(WORLD IN EMOTION)’을 주제로 OECD 포럼이 개최됐다.

첫날 배리나는 ‘소셜 미디어와 정체성’을 주제로 진행된 포럼에서 패널로 참석했다.

먼저 배리나는 토론에서 ‘탈코르셋’이라는 표어로 외모 차별주의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리나는 “한국에서는 온라인 혐오가 심하다”며 말문을 열었는데, 이날 행사에서 배리나는 연이어 논란이 될만한 발언들을 일삼았다.

행사에 참여한 배리나는 구체적 증거 없이 “한국에서 몰카범이 잡혀도 처벌당하지 않는다”라며 “한국에서는 길거리에 몰래카메라가 너무 많다”라는 등 일부 적합하지 않은 발언을 터트린 것이다. 이를 두고 국제 행사에서 논란이 될만한  발언은 국가의 위신을 매우 떨어트린다는 누리꾼들의 주장이 일었다.

또한, 일부 네티즌들은 정부가 배리나를 OECD 포럼에 참여하도록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정부 측 관계자는 27일 엑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배은정(배리나) 씨의 OECD 포럼 참석 과정에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정부 관계자를 초청하는 상황이 아닌 이상 일반인의 초정 여부 및 포럼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배리나의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은 앞다투어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국제 행사에서 한국을 비난하려면 정확히 팩트를 가지고 비난해라”, “자신이 남자를 못 만나느니 저렇게라도 자기합리화하느냐”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분노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