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버튼’까지 받은 유튜버가 활동 중단 선언한 이유…

2019년 5월 29일
						
						

구독자 10만 명을 넘은 유명 유튜버가 돌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유튜버 구도 쉘리는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이 구독자 10만명을 넘기면서 실버 버튼을 받았다는 사실과 함께 채널을 중단한다는 소식을 함께 알렸다. 구도 쉘리는 “악의적인 신고 테러로 제 채널에 큰 타격을 받은 게 이번이 2번째다”라며 “현재 유튜브 측에 이메일을 보내놓은 상태”라며 상황을 알렸다.

구도 쉘리는 “소신 있게 살아도, 정직하게 살아도, 착하게 살아도, 억울한 일들이 생기고, 재수 없는 일들이 생기고, 손해 보는 이들이 생기기 마련”이라면서 “포기하거나 새롭게 다시 시작할지 갈림길에 섰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구도 쉘리는 “황당했지? 어이없지? 관심 못 받아야 할 사람이 관심받아서 자괴감 들었지? 내가 의도한 거 정말 아니었어. 나도 당황스럽다. 정말 미안해”라고 덧붙였다.

구도 쉘리는 “내 인생을 돌아보면 난 끊임없는 시련에 굴복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무언가를 도전했다”며 “신세 한탄 안 하고 노력형이었다, 끈기와 인내심이 좀 있었다”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 했다.

구도 쉘리는 호주 멜버른에 거주 중으로 먹방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튜버다. “시간이 없다”, “아시겠어요”라는 유행어를 남기며 현재 유튜브 계의 떠오르는 샛별로 이름을 알리고 있었다. 이에 개그맨 권혁수가 구도 쉘리를 패러디하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낸 바 있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에 많은 누리꾼은 “질투와 시기 때문에 악의적인 신고를 넣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 “정말 할 짓 없는가 보다.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아쉽다” 등 다양한 댓글을 남기며 그녀의 채널 중단 소식을 듣고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구도쉘리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