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밝혀진 YG의 마.약 연예인 관리 방법

2019년 6월 12일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마.약. 논란에 휘말렸다.

오늘(12일) 디스패치는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LSD 등을 불법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는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다.

앞서 YG 소속 연예인은 ‘마.약. 논란’으로 논란이 일었다. 최근 ‘버닝썬 게이트’로 빅뱅을 탈퇴한 승리, 빅뱅의 지드래곤과 탑(최승현), 2NE1의 박봄. 당시 연예계에서 인기 몰이를 한 YG 소속 가수들은 줄줄이  ‘마.약.’ 논란을 피해가지 못 했다. 연이어 마.약.논란이 터지자 누리꾼들은  YG가 ‘약국’이 아니냐고 조롱했다.

그러나 계속 된 ‘마.약. 논란’에도 이들은 큰 처벌을 받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 비아이도 처벌 피해갈 수 있을지 주목됐다. 앞서 ‘버닝썬 게이트’로 YG가 거센 철퇴를 맞았기 때문이다.

 

‘비아이 마.약.논란’으로 철퇴를 맞은 YG가 “앞으로 소속연예인들의 사생활을 철저히 확인하고 검사하겠다”고 개선 의지를 밝혔다.

이어서 YG는 소속연예인들에게 주기적으로 검사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YG는 디스패치와 통화에서 “YG는 2개월에 1번씩 ‘간이 마.약.진단키트’를 구매하여 소속 연예인들에게 검사합니다”라며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고, 당시 비아이를 포함하여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이 보이지 않았다”고 알렸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연예기획사에서 약물 검사를 주기적으로 한다는게 자랑이냐?”,“올림픽에 출전하는 운동선수들이 랜덤인데, 연예소속사가 주기적으로 하냐?”, “무슨 니들은 올림픽 나가느냐?”등 다양한 의견을 남기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 스포트라이트,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