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XX” 설리가 악플 읽고 보인 반응

2019년 6월 12일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악플 읽는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오는 21일 방영 예정인 JTBC ‘악플의 밤‘은 지난 11일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티저 영상에는 개그맨 신동엽, 개그우먼 김숙, 가수 김종민, 설리가 악플을 읽는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출연한 연예인들이 악플을 읽고 있는 가운데 가수 설리의 모습이 화제다. 특히 설리는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XX”라는 강도 높은 악플을 읽었다. 이때 설리는 표정이 굳어지면서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악플을 쓴 누리꾼은 평소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는 설리의 행보를 두고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악플의 밤’은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착안한 프로그램이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직접 읽으며 느낀 점을 말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이에 악플의 밤 제작진은 “스타에게 악플 문제는 뗄 수 없는 숙명 같은 문제”라며 “악플의 밤을 통해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앞서 설리는 “시선강간하는 사람들 너무 싫다”라는 발언을 하여 문제가 된 바 있다.

이를두고 누리꾼들은 설리를 비난했다. 누리꾼들은 “브래지어를 하지 않는 건 상관없는데, 그 장면을 쳐다보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라고 강조하며 의견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악플의 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