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아이유가 ‘전두환’ 같다고 욕 먹는 이유

2019년 7월 17일

일부 누리꾼들이 가수 아이유를 전두환 씨에 빗대 욕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유는 최근 한번 맺은 인연을 끝까지 챙기는 남다른 의리를 보여줬다.

지난 2017년 JTBC ‘효리네 민박’에 출연했을 당시 만난 동갑내기 민박객 ‘김해 시스터즈’ 중 한 명이 결혼한다는 소식에 서울에서 부산까지 내려가 축가를 불렀던 것이다.

결혼식은 7월 13일이었다. 아이유는 이날 서울에서 스케줄이 잡혀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인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부산까지 내려가 최고의 축가를 선사했다.

작은 인연도 절대로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 아이유의 고운 마음씨에 누리꾼들은 “너무 멋있다” “아이유는 인성부터 다르다”며 칭찬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이러한 아이유의 모습을 전두환 씨에 빗대 말도 안되는 비난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이 “아이유 정치하면 잘하겠다”라는 댓글을 남기자 다른 누리꾼들은 “전두환도 자기 사람을 잘 챙겼다. 장세동 뿐만 아니라 충성하는 사람이 많았다” “전두환도 자기 사람한테는 잘해줬다”고 말했다.

“전두환과 비교하는 것은 너무하지 않냐”는 질타에도 이들은 “비유한 것이 아니라 예로 든 것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겠다”고 말했다.

소중한 인연을 챙기는 아이유의 훈훈한 모습에서 전두환 씨를 떠올리는 것 자체가 지나친 발상이다.

오히려 공격적이고 혐오를 부추기는 이들의 반응이 더 전두환 씨를 닮은 것 같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이유 SNS,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JTBC ‘효리네 민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