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름 부산 가는 게 무서운 이유

2019년 8월 2일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문어를 잡아 경찰에 신고했다.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A 군은 지난 5월에도 파란선문어를 잡아 신고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란선문어는 보통 10cm 안팎의 작은 크기이지만 침샘에 복어 독으로 알려즌 ‘테트로도톡신’이 들어있어 매우 위험하다. 주 서식지는 아열대 해역이다.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파란선문어가 지니고 있는 테트로도톡신은 청산가리보다 10배 많은 독성을 가지고 있으며, 0.25mg ~ 2mg 정도의 양만으로도 성인 한 명을 죽일 수 있다.

파란선문어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처음 발견된 것은 지난 2012년이다. 당시 제주도 북부 연안에서 처음 발견된 후 거제 등 지역에서도 발견됐다.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해외에서나 발견하던 ‘맹독 생물’이 우리나라 부산에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31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에서 중학생 A 군이 ‘파란선문어’로 추정되는

2015년에는 제주도 협재해수욕장 인근 갯바위에서 관광객이 이 문어에 손가락이 물려 응급치료를 받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번 여름 부산가기 무섭다” “휴가지 변경해야겠다” “부산가도 바다에 가기 꺼려진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