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 앵커가 생방에서 항의 전화받고 한 클로징 멘트

2019년 8월 5일

KBS 뉴스 생방송 중 시청자에게 항의 전화가 걸려오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KBS-1TV ‘뉴스 9’ 진행하던 김태욱 앵커가 가지고 있던 볼펜 때문이었다.

KBS 뉴스 생방송 중 시청자에게 항의 전화가 걸려오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KBS-1TV ‘뉴스 9’ 진행하던 김태욱 앵커가 가지고 있던 볼펜 때문이었다. 클로징 멘트를 하고 있던 김태욱 앵커, 그러던 중 한

클로징 멘트를 하고 있던 김태욱 앵커, 그러던 중 한 시청자가 KBS에 항의 전화를 했다.

시청자는 “앵커가 제트스트림 볼펜을 손에 들고 있는것 같다. 앵커가 일본 제품을 써도 되나. 확실하진 않지만 요즘 같은 시국에 조심해줬으면 한다”라는 내용을 전한 것이다.

KBS 뉴스 생방송 중 시청자에게 항의 전화가 걸려오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KBS-1TV ‘뉴스 9’ 진행하던 김태욱 앵커가 가지고 있던 볼펜 때문이었다. 클로징 멘트를 하고 있던 김태욱 앵커, 그러던 중 한

이에 제작진들은 급히 상황 파악에 나섰고 확인해본 결과 해당 볼펜은 일본산이 아니었다.

김태욱 앵커는 “방송 중에 제가 든 볼펜이 일제가 아니냐는 시청자분 전화가 왔다. 일본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분노가 얼마나 큰지 실감할 수 있다. 이 볼펜은 국산이다”라고 했다.

KBS 뉴스 생방송 중 시청자에게 항의 전화가 걸려오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4일 KBS-1TV ‘뉴스 9’ 진행하던 김태욱 앵커가 가지고 있던 볼펜 때문이었다. 클로징 멘트를 하고 있던 김태욱 앵커, 그러던 중 한

생방송 중 걸려온 항의 전화에 센스있는 앵커 행동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지도 확실히 모르면서 항의전화는 왜걸지”, “쫌 제대로 확인해보고;;;”, “이정도로 지금 모든 국민이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