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투.약’ 로버트 할리가 오늘 한 발언…

2019년 8월 9일

필로폰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하일씨(미국명 로버트 할리·61)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필로폰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하일씨(미국명 로버트 할리·61)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하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서울서부지법에 도착했다. 하씨는 “하고 싶은 말이 있느

하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서울서부지법에 도착했다. 하씨는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이렇게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게 생각하고 성실하게 재판을 받겠다”고 답했다.

필로폰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하일씨(미국명 로버트 할리·61)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하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서울서부지법에 도착했다. 하씨는 “하고 싶은 말이 있느

또 ‘혐의 인정하나”마약 구매 어디서 했나’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 대답 없이 법원으로 들어갔다.

필로폰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하일씨(미국명 로버트 할리·61)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하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서울서부지법에 도착했다. 하씨는 “하고 싶은 말이 있느

필로폰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하일씨(미국명 로버트 할리·61)가 첫 재판을 받기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하씨는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서울서부지법에 도착했다. 하씨는 “하고 싶은 말이 있느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이승원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1시20분부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하씨에 대한 첫 재판을 연다.

하씨는 지난 3월에서 4월까지 인터넷을 통해 필로폰을 구매한 뒤 외국인과 함께 이를 투약하고 자택에서 한 차례 더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