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구형 받은 밴쯔 재판 근황…

2019년 8월 12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며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의 1심 판단이 12일 나온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며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의 1심 판단이 12일 나온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이날 오후 1시 50분 정 씨의 선고 공판을 연다.

정 씨는 자신이 설립한 건강기능식품업체 ‘잇포유’에서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며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의 1심 판단이 12일 나온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당초 검찰은 정 씨에게 사전에 심의받지 않은 식품 광고를 한 혐의도 적용했으나 상업광고 사전심의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이 부분 공소를 취하했다.

검찰은 지난 결심공판에서 정 씨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며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의 1심 판단이 12일 나온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며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의 1심 판단이 12일 나온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는

반면 정 씨 측은 소비자를 속일 의도가 없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정 씨는 유튜브 구독자 320만명을 보유한 국내 대표 먹방 유튜버다.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지만 꾸준한 운동으로 영상에서 근육질의 몸매를 보여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연합뉴스, 밴쯔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