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기업’ DHC가 방탄소년단 비하하며 한 발언..

2019년 8월 13일
						
						

‘혐한 발언’으로 국내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을 받는 일본 유명 화장품 브랜드 DHC가 방탄소년단을 비하한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전’이 과거 방탄소년단의 비하 방송을 송출했다.

DHC텔레비전은 한국에 대해 ‘곤란한 이웃’이라고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의 의상 문제를 특집으로 다뤘다.

한 패널은 이 방송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가운데 1명이 일본에 원폭이 떨어진 디자인의 옷을 입고 ‘만세’라고 말하며 춤을 추더라”고 사실을 왜곡한 말을 전했다.

또 다른 패널은 “이건 심하다. 일본은 반성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했다”라며 “그것을 창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해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원자폭탄 투하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어 일본 극우 세력들의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지민이 입었던 티셔츠에는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과 함께 만세를 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있었다.

해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날조 없이는 방송 못 하나 보다”, “도대체 언제까지 허위사실을 유포할 건데”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한편 DHC 텔레비전은 한국의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다.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며 폄하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