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인상 확정된 군인 월급 수준

2019년 8월 14일

국방부가 군인 월급을 인상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가 군인 월급을 인상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는 현재 40만 5,700원선(병장 기준)에서 멈춰있는 군 장병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 6,100원까지 올릴 계획이다. 14일 국방부는 ‘2020~20

국방부는 현재 40만 5,700원선(병장 기준)에서 멈춰있는 군 장병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 6,100원까지 올릴 계획이다.

14일 국방부는 ‘2020~2024 국방 중기계획’을 발표하였다.

현재 40만 5,700원인 병장 월급이 이번 계획에 따라 50% 이상 올라  67만원 6,100원까지 인상될 예정이다.

국방부가 군인 월급을 인상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는 현재 40만 5,700원선(병장 기준)에서 멈춰있는 군 장병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 6,100원까지 올릴 계획이다. 14일 국방부는 ‘2020~20

또한 2020~2024 국방 중기계획’에 따르면, 월급이 인상되는 것과 함께 2021년까지 병사 단체 실손보험이 도입된다.

아울러 생산적이고 사회와 단절이 없는 장병들의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국방부는 예산 30조 2천억 원을 중기계획에 사용하기로 했다.

이외에 ‘병영생활 시설 개선’, ‘장병 사역 임무 경감’ ‘병사 개인용품 현금 지급’ 등등 다양한 방안이 포함돼 있다.

국방부가 군인 월급을 인상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는 현재 40만 5,700원선(병장 기준)에서 멈춰있는 군 장병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 6,100원까지 올릴 계획이다. 14일 국방부는 ‘2020~20

이 뿐만이 아니라 병사들 사이에서 불만이 많았던 군 의료 시스템도 월등히 개선된다.

특히 병사 단체 실손보험이 도입되는 것과 민간병원 진료 승인 절차가 수월해진다.

국방부가 군인 월급을 인상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는 현재 40만 5,700원선(병장 기준)에서 멈춰있는 군 장병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 6,100원까지 올릴 계획이다. 14일 국방부는 ‘2020~20

군 병원은 수술 집중 병원(수도, 대전, 양주) 이외에 나머지 군 병원들은 검진 등으로 기능이 바뀌고 의무 후송헬기도 8대가 추가 배치된다.

이런 방안 외 개혁안을 낸 국방부는 “군 복무에 대한 합리적 보상과 생산적 군 복무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