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드게임 내용 망쳤던 박지훈 추가 오역..

2019년 8월 16일
						
						

※해당 기사는 어벤져스: 인피니티워와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VOD가 지난달 30일 공개돼 화제를 모은 가운데, 영화의 내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박지훈 번역가의 오역이 추가 공개됐다.

박지훈 번역가는 지난해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워에서 “이제 최종단계에 들어섰다(We’re in the endgame now)”라는 닥터 스트레인지의 대사를 “이제 가망이 없다”라고 오역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하지만 박 번역가가 인피니티워에서 저지른 실수는 또 있었다.

영화에서 소울스톤을 찾으러 온 타노스에게 레드스컬은 “가장 사랑하는 것을 내놔야 한다”고 말하는데, 원문은 “You must lose that which you love”이다.

원문 대사는 그저 “사랑하는 것을 내놔야 한다”라는 뜻인데 박 번역가는 원문에 포함되지도 않은 ‘가장’이란 뜻을 넣은 것.

이 때문에 이번 엔드게임 영화에서 관객들은 혼란할 수밖에 없었다.

호크아이와 블랙위도우가 소울스톤을 찾는 과정에서 블랙위도우가 희생을 하는데, ‘가장 사랑하는 것’이라는 박 번역가의 번역으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를 오해하는 관객들이 생겨난 것이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호크아이가 가장 사랑하는 것은 가족들일텐데 갑자기 블랙위도우?” “가장 사랑하는 것이 블랙위도우라서 불륜인 줄 알았다” “박지훈 번역가 오역이 후속작에도 영향을 미치다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원문을 보면 해당 장면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가장’이라는 단어 하나로 혼선이 생긴 셈이다.

한편지난 4월 24일(국내 기준)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국내에서만 무려 1393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 외화 1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어벤져스: 인피니티워, 어벤져스: 엔드게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