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이 신곡 발표하기도 전에 욕먹고 있는 이유

2019년 8월 20일

인기 걸그룹 중 하나인 레드벨벳이 신곡이 나오기도 전에 논란에 휩싸였다.

인기 걸그룹 중 하나인 레드벨벳이 신곡이 나오기도 전에 논란에 휩싸였다.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가 “SM 측이 자신의 작업물을 허락도 없이 이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해외 브랜드인 paris 99의 디자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가 “SM 측이 자신의 작업물을 허락도 없이 이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해외 브랜드인 paris 99의 디자이너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팝 그룹 레드벨벳이 내 작업에 깊은 영감을 받아 의상을 입었다는 것에 대한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디자인 콜라보레이션에 대한 그 어떤 sm 누구도 연락도 취해온 적은 없으나, 만약 그랬다면 흔쾌히 참여했을 것입니다. 회사는 아티스트 @ondine. vinao와 함께 만든 우리의 작업물을 가져다 썼습니다. 큰 그룹이 작은 디자이너를 도와주는 것이 아닌 우리의 노력이 담긴 일들과 브랜드를 마치 신의 것인 것처럼 가져간 것에 대해 상처를 받았습니다” 라며 무단 도용에 대한 실망과 유감을 드러냈다.

 

인기 걸그룹 중 하나인 레드벨벳이 신곡이 나오기도 전에 논란에 휩싸였다.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가 “SM 측이 자신의 작업물을 허락도 없이 이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해외 브랜드인 paris 99의 디자

paris 99의 디자이너에 따르면 SM엔터테인먼트 측이 레드벨벳 의상 콘셉트로 무단 도용한 디자인은 물결무늬가 돋보이는 체크 드레스다. 멤버들이 입고 있는 일부와 비교해보면 비슷한 느낌이 묻어난다.

인기 걸그룹 중 하나인 레드벨벳이 신곡이 나오기도 전에 논란에 휩싸였다.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가 “SM 측이 자신의 작업물을 허락도 없이 이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해외 브랜드인 paris 99의 디자

인기 걸그룹 중 하나인 레드벨벳이 신곡이 나오기도 전에 논란에 휩싸였다. 해외 유명 브랜드 디자이너가 “SM 측이 자신의 작업물을 허락도 없이 이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해외 브랜드인 paris 99의 디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속사가 입장을 밝혀야 할 듯” “무단 도용이 사실이라면 큰 문제” “의상 바꿔서 나오려나” 등의 반응으로 SM 측의 사실 확인을 요구했다.

한편 레드벨벳은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2(The ReVe Festival’ Day 2’)를 공개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paris 99 인스타그램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