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사건’ 신상 공개된 장대호가 직접 한 발언

2019년 8월 20일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 심의위원 과반수가 공개에 찬성했다. 위원회는 국민의 알권리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

그러나 장대호의 얼굴은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 노출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를 하지 않음으로써 공개하기로 했다.

피의자 장대호는 자신이 근무하던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 업소에서 투숙객 A 씨(32)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

사건은 지난 8일 발생했으며, 장대호는 범행 후 경찰 조사에서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하고 숙박비 4만원도 주지 않으려고 해 홧김에 살해했다“고 살해 이유를 진술했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

범행 과정에 대해서 장대호는 “머물던 방을 열쇠로 열고 몰래 들어가 잠든 틈에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내 방 안에 방치했다”고 밝혔다.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됐다.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

지난 18일 법원에서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과 만나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 또 그러면 너(피해자) 또 죽는다”고 말하는 등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장대호 얼굴은 검찰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장대호는 현재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오는 23일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으로 송치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연합뉴스,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