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구혜선 안재현 때문에 묻힌 ‘장자연’ 사건 재판 결과…

2019년 8월 22일

지난 2009년 3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장자연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은 전직 기자의 재판 결과가 나왔다.

지난 2009년 3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장자연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은 전직 기자의 재판 결과가 나왔다. 기자 A 씨는 지난 2008년 8월 5일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 씨에게 부적잘한 행위를

기자 A 씨는 지난 2008년 8월 5일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 씨에게 부적잘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오늘(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전직 기자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 2009년 3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장자연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은 전직 기자의 재판 결과가 나왔다. 기자 A 씨는 지난 2008년 8월 5일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 씨에게 부적잘한 행위를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로 진행된 재수사 결과 조씨는 10년 만인 지난해 기소됐지만, 재판부는 조씨의 혐의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봤다.

지난 2009년 3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장자연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은 전직 기자의 재판 결과가 나왔다. 기자 A 씨는 지난 2008년 8월 5일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 씨에게 부적잘한 행위를

특히 재판부는 이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윤지오 씨의 진술 신빙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윤지오씨 진술만으로는 합리적 의심의 여지 없이 혐의가 입증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지난 2009년 3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장자연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은 전직 기자의 재판 결과가 나왔다. 기자 A 씨는 지난 2008년 8월 5일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 씨에게 부적잘한 행위를

2009년 3월 장자연 씨가 성접대가 있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사망한 이후, 경찰은 생일파티에 동석했던 배우 윤지오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A 씨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 7월 결심 공판에서 A 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A 씨는 최후진술에서 “목숨을 걸고 말씀드릴 수 있다. 추행하지 않았다”며 무죄를 호소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