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얗다고 안 보인다고..” 알바가 폭로한 요즘 워터파크 근황

2019년 8월 22일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한다.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실제 대형 워터파크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경험이 있는 시민들 역시 도 넘은 커플들의 행위를 직접 목격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유튜브 채널 ‘잡원급제’에 출연한 A 씨와 B 씨는 워터파크 아르바이의 장단점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두 사람은 캐리비안베이와 오션월드에서 1년씩 근무를 했다.

오션월드에서 일했던 B 씨는 “스파 같은 곳에서 보면 보글보글 올라오는 기포가 하얗다고 안 보인다고 생각하시고..”라고 말했다.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이어 그는 “거기 안에서 서로 밀착돼 손으로 서로의 몸을 만지고 있다”고 설명해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무더위가 찾아온 요즘, 사랑하는 연인과 워터파크를 찾는 커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름철 더위를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인 워터파크에 와서 물놀이가 아닌 ‘진한 스킨십’을 하는 커플들이 있어 눈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더럽다” “생각없는 사람들은 안왔으면 좋겠다” “갑자기 워터파크 안 가고 싶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잡원급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