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다시 구.속.될 가능성 생기자 삼성에서 나온 반응…

2019년 8월 2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9일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에게 준 34억원 상당의 말 3마리를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이

29일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에게 준 34억원 상당의 말 3마리를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 승계 작업을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포괄적 뇌물을 제공했다는 ‘대가 관계’도 인정했다. ‘묵시적 청탁’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9일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에게 준 34억원 상당의 말 3마리를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이

이에 따라 삼성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원한 16억원은 뇌물로 인정됐다.

이로써 이재용 부회장의 2심 판결이 사실상 뒤집히며 뇌물 제공 총액이 50억 원 더 늘었다.

이 부회장은 2심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법정구속에서 풀려났지만 오늘 대법원이 2심 판단을 뒤집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생겨난 셈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9일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에게 준 34억원 상당의 말 3마리를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이

삼성전자는  판결 직후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 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희는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은 최근 수년간,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에도 집중할 수 없었던 게 사실”이라면서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 속에서 삼성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시 구속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9일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최순실에게 준 34억원 상당의 말 3마리를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