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발표하자 다시 알려진 강남♡이상화가 사귀게 된 계기

2019년 8월 29일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교제 1년 만에 찾아온 경사다.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이어 소속사는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란 사랑의 결실을 보게 됐다”며 “새 출발을 앞둔 이들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두 사람은 지난해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 함께 출연해 호감을 쌓았다. 당시 이상화는 손수 강남의 땀을 닦아주는 등 달달한 분위기를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를 시작한 두 사람은 지난 3월 소속사를 통해 열애를 공식 인정해 연예계 대표 스타 커플로 거듭났다.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당시 이상화 측은 “두 사람이 5~6개월 전부터 호감을 가지고 만나고 있었다. 서로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는 사이다. 앞으로 잘 지켜봐주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이 제기한 ‘혼전임신설’에 대해 양측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혼전임신은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방송인 강남과 빙속여제 이상화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두 사람의 소속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이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정글의 법칙’, TV조선 ‘한집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