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우승자 출신 여성이 결혼한 남자의 정체

2019년 8월 29일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더 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미스 모스크바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옥사나 보예보디나(25)는 49세 말레이시아 국왕 술탄 무하마드 5세(49)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 22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바르비카에 있는 한 콘서트홀에서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결혼식에서 무하마드 5세는 푸른색의 말레이시아 전통 의상을 입고 있고 옥사나는 흰색 웨딩 드레스를 입고 있는 모습이었다. 손을 꼭 잡고 있는 두 사람 뒤에는 신부 들러리로 보이는 여성들이 서있었다.

술탄 무하마드 5세는 지난 2016년 12월 제15대 말레이시아 국왕 자리에 올랐다.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옥사나는 이제 미스 모스크바가 아닌 말레이시아의 왕비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24살 차이가 나는 두 사람이 어떻게 연인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옥사나는 지난 4월 18일 무하마드 국왕과 결혼하기 위해 이슬람교로 개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식이 끝난 후 그녀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히잡을 쓴 셀카를 올리며 “왕비가 되는 것이 자랑스럽다. 많은 사람들이 축하해줬다”는 글을 남겼다.

러시아 미인대회 우승자 출신인 20대 여성의 결혼 상대가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더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