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지 알아볼 수 없도록 ‘여장’하고 나온다는 유명 남자 배우

2019년 8월 30일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다음달 30일 첫방송 예정인 드라마에는 배우 김소현과 장동윤이 주연을 맡아 등장한다.

무엇보다 장동윤의 포스터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장동윤은 여장을 한 모습으로 엄청난 미모를 뽐냈고, 사진을 본 대부분 누리꾼들은 “누군지 못 알아봤다”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긴 머리를 따고, 화장을 한 장동윤의 모습은 진짜 여성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였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동동주(김소현 분)의 로맨틱 코미디를 다룬 드라마다.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 남성 배우가 감쪽같은 여장으로 엄청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29일 KBS2 월화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주인공 2명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2014년 12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연재한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 4월 캐스팅을 발표한 제작진은 “전녹두와 동동주라는 독창적 캐릭터의 매력이 중요한 작품”이라면서 “원작의 매력을 십분 살리며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두 사람의 활약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조선로코-녹두전’에는 김동휘 PD와 임예진 작가, 백소연 작가 등이 참여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KBS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