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기만 해도 눈물나는 ‘고유정 사건’ 유족들 현재 상황..

2019년 8월 30일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됐다고 밝혔다.

장례는 일반적인 장례와 마찬가지 절차를 밟았지만 시신을 찾지 못해 유족들은 집에서 찾은 강 씨 머리카락 7가닥과 옷가지만으로 장례를 치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유족은 강 씨가 생전 자주 쓰던 모자 5개를 전부 뒤져 머리카락 7가닥을 찾았다.

유족들은 “시신을 찾기 전까진 장례를 치르지 않으려고 했지만, 9월 1일이면 사건 발생 100일째”라며 “49재도 치르지 못한 상황에서 더는 늦추지 못하겠다는 판단에서 장례를 치렀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한편 강 씨의 장례식에는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장의 후임으로 온 장원석 제주동부서장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장 서장은 유족에게 피해자 시신 수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유족 측은 “뼛조각 하나라도 찾는 게 소원이다. 고씨는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거나 다름없다”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호소했다.

경찰은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강씨에 대한 시신 수색 작업을 3개월 넘게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피해자의 유해는 발견하지 못했다.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제주 전남편 살인사건’의 유족들이 사건 후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시신을 찾지 못해 안타까운 결정을 내렸다. 30일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유족들은 고유정의 전남편 강 모 씨(36)에 대한 장례가 지난 27일부

앞서 경찰은 경기 김포시 소각장과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등에서 뼈 추정 물체를 발견했지만, 모두 동물 뼈로 확인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