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2019년 9월 2일

전라북도 무주군에서 72억 원을 들여 만든다는 조형물을 발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지난 28일 jtv 뉴스는 “전라북도 무주읍 향로산 420m에 위치하는 곳에 ‘태권브이 동상’을 만든다”라고 보도했다.

현재 무주군은 태권도원이 위치하여 ‘태권도의 도시’라고 칭하는 곳인데, 관광객을 모으기 위해 ‘태권브이 조형물’을 세울 예정이다.

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태권브이 조형물’로인해 산 정상에 있던 정자는 철거되며 조형물은 약 33m의 높이로 아파트 12 층에 달하는 높이이며, 향로산 정상에 설치하는 만큼 어디에서든 보이게 건축될 예정이다. 그로 인해 산 정상에 위치해있던 정자는 철거하게 된다.

무주읍은 “태권브이 조형물뿐만 아니라 무주읍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와 태권도와 관련된 가상현실(VR) 체험시설, 스카이워크까지 만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이어 무주군 관계자는 “태권브이 조형물을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무주의 태권도 성지라는 이미지를 굳혀 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주장했다.

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세금 72억 들여 전라도에 세워진다는 조형물의 정체..

그러나 무주군을 홍보하려는 의도는 좋지만 72이라는 거금을 들여 80년도 만화 캐릭터인 ‘태권브이’ 조형물은 무리라는 의문을 제기하는 입장들이 크다.

또한 향로산 정상에 설치하면 무주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파괴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과연 태권브이 조형물 건축을 두고 ‘지역 이미지 홍보와 관광산업에 도움’이 될 것인지, 아니면 그냥 세금낭비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youtube 전주방송jtv,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