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2019년 9월 2일

누구나 알 만한 유명 당구선수가 자신의 친딸을 성폭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대법원 3부는 미성년자 중강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모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을 선고하고 성폭력치료프로그램 20시간 등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유명 당구선수 김 모 씨는 지난 2011년부터 딸을 7년 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강제추행했다.

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추가적으로 그는 딸이 이성친구에게 문자를 받았다는 사실만으로 상습 폭행까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김 씨는 부인과 이혼 뒤 할머니와 살던 딸을 12살 무렵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살면서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1, 2심 재판부는 “친부를 의존할 수밖에 없는, 나이 어린 피해자의 유일한 보호자였음에도 피해자를 보호하기는커녕 자신의 성적 욕구 만족의 수단으로 이용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친딸 7년 간 성.폭.행해 징역 17년 받은 유명 당구선수가 또 저지른 범죄..

김 씨가 형량이 너무 높다며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원심의 양형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