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2019년 9월 4일

이혼공방 중인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이 공개됐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4일 디스패치는 두 배우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포렌식으로 분석해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두 사람이 주고받은 것으로 이혼 과정의 내용을 엿볼 수 있는 내용이 다수 담겼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지난해 7~9월까지만 해도 두 사람은 여전히 달달하고 사랑 넘치는 문자를 주고 받았다.

두 사람은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지 않으며 애정을 표현했고, 싸운 뒤에도 사과와 화해가 속전속결로 이루어지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2018년 10월부터 주고받은 문자에서 이상한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안재현이 구혜선의 엄마가 집에 온다는 사실을 잊어버려 다툼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3월에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아파트를 내 명의로 바꿔줘. 다른 사람 못오게. 부탁할게”라는 문자를 보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이어 “자기 명의 집이니까 아무때나 사람 부르는 거잖아. 내 명의로 바꿔줘”라고 요구했고, 안재현은 “그런 게 어딨어? 내일 드라마 때문에 내가 불렀어. 더 이야기하고 싶어서”라고 해명했다.

5월에 구혜선은 직접적으로 마음이 식었다는 이야기를 하며 반려묘 안주를 데려간다고 말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하지만 안재현의 생일이었던 7월 1일 주고받은 문자에서는 조금이나마 사랑을 확인할 수 있다.

안재현은 구혜선에게 “무국 넘 맛있었당. 고마워”라고 문자를 보냈고, 구혜선은 “아니야~생일 많이 축하해”라고 답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문제가 없어 보였던 두 사람. 하지만 이후 안재현의 인스타그램 생일 영상을 본 구혜선이 분노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구혜선은 “어제 XX씨(스타일리스트)네 가서 엉덩이 흔들며 신나하고 그 사람들이랑 같이 술 먹느라 늦었구나. 그리고 집에 와서 이혼해달라고 그렇게 졸라댄 거냐. 정떨어진다 정말. 집에 들어오질 말지 그랬냐. 아침부터 니 무국 끓인 내 손이 아깝다. 젖꼭지를 그렇게 꼬집어 대고 섹시하지 않아서 이혼하고 싶어? 너 존중받고 살고 싶으면 니 와이프 먼저 존중해”라고 말했다.

그러자 안재현은 “그거(생파 영상) 오늘이야”라고 해명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이에 구혜선은 “이혼해달라는 말에 노이로제 왔어”라며 “나한테 그렇게나 무뚝뚝하게 굴고. 그럴 거면 집에는 왜 왔니? 거기선 신나더라”라고 말했다.

이후 7월 19일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이혼을 이야기했다.

구혜선은 “여보는 불행했나 봐. 촐랑촐랑거리던 푼수 어딨어. 우리 순둥이 어딨어. 나한테 잘해주던 꼬꼬마 어딨어”라고 문자를 보냈고, 안재현은 “용인 살 때 우울증이 컸나 봐”라고 답했다.

구혜선이 변한 이유를 물어도 안재현은 답하지 못했다.

디스패치가 터뜨린 구혜선-안재현 전체 문자 내용 ㄷㄷ

그러자 구혜선은 “자기가 너무 멀어졌어. 나를 사랑해주던 자기가 없어. 난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어”라며 “나 돈 줘. 독립할 거야. 자기 혼자 편히 지내”라고 말했다.

7월 25일 다시 구혜선은 “여보. 왜 변했어. 노력하자”라고 이혼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안재현은 “난 어려울 것 같아. 미안해”라고 답했고, 구혜선은 “나는 이혼 못해. 이혼은 혼자 못해”라고 말했다.

그때도 안재현은 “이혼해줘”라고 요구하자 구혜선은 난 울아부지 살아계실 때까진 안돼. 미안해. 그냥 이렇게 남처럼 살자”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