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한테 저격 당한 아나운서의 ‘역대급’ 대응

2019년 9월 9일
						
						

‘병역기피자’ 유승준(미국 이름 스티브 유)이 CBS 서연미 아나운서의 발언을 문제 삼은 가운데, 서 아나운서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서연미 아나운서는 과거 자신의 발언을 문제 삼은 유승준에 대해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 육군으로 현역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갔을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다”고 유승준을 겨냥했다.

글을 게재한 후 서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서 아나운서는 다시 공개로 전환했으나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유승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클럽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 캡쳐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지난 7월 8일 CBS ‘댓꿀쇼PLUS’ 방송에 출연했던 서연미 아나운서의 발언과 이 발언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유승준의 비자발급거부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의 팬이었는데 배신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서 아나운서는 “저에게는 괘씸죄가 있다.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어릴 때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에 자원 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또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며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게 이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유승준은 인스타그램에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그럼 거짓을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거냐.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반발했다.

서 아나운서의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낸 유승준은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리면서 저를 보고 ‘얘’라고 하더라. 똑같은 망언을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법적 대응 의사도 내비쳤다. 유승준은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