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2019년 9월 17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YG 엔터테인먼트 양현석이 성.접.대 자리에 갔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됐던 지난 5월, 한 배우가 본인의 SNS를 통해 양현석을 공개 ‘디스’했다.

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배우 한상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BC “양현석과 식사 동석 여성들, 그 자리서 500만원대 샤넬백 받았다”‘는 제목의 기사 캡처 사진을 올리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스트레이트가 꼭 스트레이트 날리기를. 이 세상에 절대 공짜 선물은 없다. 선물 준 사람도 받은 사람도 이건 좀 아니지. 이 세상에는 성실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대다수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해당 기사에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 고은상 기자가 한 라디오에 출연해 밝힌 내용이 들어있다.

기사에 따르면 양현석은 지난 2014년 동남아 재력가 2명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으며, 재력가 일행들이 여성 25명 중 일부를 선택해 숙소로 이동했다.

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고 기자는 “당시 식사 자리에 투입된 여성들은 ‘재력가가 500만원대 샤넬 가방을 직접 나눠주고 고맙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한상진은 이곳에 불려간 사람이나 부른 사람이나 각자의 욕망과 허영심이 너무 크기에.. 이것이 대체 무슨 잘못이야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상식적인 일은 아니다”고 지적하며 “식사 자리에 500만원 명품백을 주고 받는 것이 과연 정당한가? 그리고 몇몇은 전용기로 유럽까지 갔다? SNS에 혼자 여행간 척 사진 올렸을 수도”라고 꼬집었다.

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아울러 그는 “혹시 지금 주위에 나의 의도와 다르게 나를 이용하는 사람은 없는지 둘러보기를 바란다. 욕망과 허영심은 지금 당장은 달콤할수 있지만 결국은 자신의 안으로부터 썩어가고 있음을 자각하기를 바란다”면서 “난 안걸렸으니 괜찮아하는 사람들 안걸린게 아니고 아직 안걸렸을 뿐.. 밥만 먹었는데 큰 선물 받았다고 좋아할 필요도 없을뿐더러 준 사람 받은 사람들 능력자가 아니다. 돈 많음 제발 기부 좀 더 해주기를”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SNS에 대놓고 양현석 디스글 남겼었던 유명 배우

끝으로 “연예인의 가치. 신념은 사소한 변화로부터 시작되야 한다. 세상 물 흐리는 몇 몇의 안일함이 우리의 시야를 혼탁하게 한다. 제발 상식대로 살자! 역설적으로 공짜 밥 없고 공짜 골프 없다!”라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상진 SNS, MBC ‘스트레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