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2019년 9월 18일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으로 소속돼 있던 그룹 아이콘을 탈퇴한 가수 비아이가 모습을 드러냈다.

'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비아이는 지난 1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사진 속 비아이는 노랗게 탈색한 머리카락이 많이 길고 살이 많이 빠진 모습이었다.

'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이날 그는 14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이날 밤 귀가했고, 무엇보다 조사 과정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피의자로 전환,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비아이의 마약류 의혹은 지난 6월 그와 지인 A씨가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일부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불거졌다. 당시 메시지에는 비아이로 추정되는 인물이 대마초를 구하고 싶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논란이 커졌다.

해당 논란과 관련, 비아이는 6월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팀 탈퇴 의사를 전했다. 그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 했다”며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 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마.약' 딱 걸려 연예계 생활 접은 아이콘 비아이 근황

이후 비아이는 이번 경찰 조사에서 대마 관련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어떤 결과를 받아들게 될 지 벌써부터 관심이 커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