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 ‘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2019년 9월 19일

장기 미제로 남아있어 영화 ‘살인의 추억’의 모티브가 됐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인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확정받고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이춘재(56)로 확인됐다.

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이 가운데 다른 희대의 연쇄.살.인.범 유영철이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해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손수호 변호사는 “연쇄.살.인.마 유영철이 ‘화성 연쇄.살.인.범은 이미 죽었거나 교도소에 수감 중일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손 변호사는 “스스로 살인을 멈출 방법이 없기 때문에. 즉 살인 중독이라는 것”이라며 “실제로 입대나 수감을 비롯한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 살인을 할 수 없거나 또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서 몇 년간 중지했다 재개하는 경우는 많이 있다. 완전히 그만두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라고 설명했다.

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이춘재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으로 확정된다면 유영철의 예상이 적중하는 것이다. 살.인.범이 살.인.범을 알아보는 셈이다.

손 변호사는 “얼마나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건지는 모르겠다”며 “본인의 경험일 수도 있겠고. 진범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현재 교도소에 수감 중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잘 안 알려진 유영철이'화성 사건 범인'한테 실제로 했던 말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화성 사건 피해자들의 유류품에서 검출된 유전자(DNA)가 현재 강.간 살.인.죄 무기수로 복역 중인 이춘재의 것과 일치하는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당시 이춘재의 나이는 27세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영화 ‘살인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