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2019년 9월 19일

배우 김선아의 확 달라진 외모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최근 김선아는 지난 2005년 방영한 대표작 ‘내 이름은 김삼순’의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폭풍 다이어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45세인 김선아는 매번 새로운 작품을 할 때마다 야윈 몸매로 주목 받아왔다.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김선아는 지난 17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수목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이날 검은색 벨벳 소재 드레스와 검은색 스타킹, 핑크색 구두로 멋진 패션을 뽐낸 김선아는 깡마른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제작발표회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 “너무 말랐다” “김삼순 때가 하나도 생각 안난다”는 반응을 보였다.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다는 김선아 최근 근황 ㄷㄷ

한편 김선아는 ‘시크릿 부티크’에서 J부티크 대표 제니장 역을 맡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내 이름은 김삼순’,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