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지노가 더 이상 ‘롤렉스’를 차지 않는 이유

2019년 9월 19일

래퍼 빈지노가 제대하고 롤렉스를 끼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4월 더블유 코리아는 유튜브를 통해 빈지노와 진행했던 인터뷰를 공개했다.

빈지노가 더 이상'롤렉스'를 차지 않는 이유

이날 인터뷰에서 더블유 코리아는 빈지노에게 “롤렉스를 찾고 다니냐”고 물었고 이에 빈지노는 “롤렉스는 이제 안 찬다”며 “군대에 있다 보면 쇠붙이를 많이 달고 다닌다”고 전했다.

그는 “인식표, 시계, 총, 방탄 헬멧까지 (찼다)”며 쇳독이 걸릴 것 같아서 롤렉스를 안 찬다고 말했다.

또한 빈지노는 초코파이를 받기 위해 사람들 앞에서 공연했던 추억을 꺼내기도 했다.

빈지노가 더 이상'롤렉스'를 차지 않는 이유

빈지노가 더 이상'롤렉스'를 차지 않는 이유

빈지노가 더 이상'롤렉스'를 차지 않는 이유

그는 “훈련소 때 초코파이 한 박스를 받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 ‘연결고리’를 부르고 초코파이 한박스를 받았다”며 “(사회에서는) 내가 공연까지 하면서 (초코파이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빈지노는 곡 작업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예전에는 음악을 스트레스받으면서 했던 것 같다”며 “요즘엔 작업하는 순간 즐겼던 노래들만 작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더블유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