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한테 대놓고 ‘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2019년 9월 25일

남자친구를 테스트하려다가 오히려 버림 받은 여성의 사연이 재조명받고 있다.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지난 2017년 모 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남자친구에게 페미니스트 테스트를 하려던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여성은 “남자친구와 동거 중이다. 어느날, 남자친구와 밤에 술을 마셨다. 그리고 남자친구는 보고서를 쓰고 나는 웹 서핑을 하고 있었다. 자주 가는 카페에 한남 테스트라는 것이 있기에 프린트해서 남자친구에게 해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한남충은 일부 극단적 페미니스트 여성들이 사용하는 단어로, ‘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여성이 준 테스트지를 본 남자친구는 곧바로 종이를 꾸겨 던지며 분노했다. 그리고 여성이 자주 다니는 커뮤니티를 확인하고 “이런 것 그만하고 잠이나 자라”라고 분노했다.

여성은 남자친구의 반응에 기분이 나빠 순간적으로 “야 이 한남충 X끼야!”라고 소리쳤고, 남자친구는 벙찐 표정으로 집을 나갔다.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남자친구는 연락이 없었다. 여성이 자존심을 접고 연락을 하자 남자친구는 “김치X야. 다음 남자 만날 때는 꼭 서양 남자 만나라”라는 문자를 보내고 더 이상 연락을 하지 않았다.

이에 여성은 “실수한 것은 있지만 못 해준 것도 없다. 남자친구 반응을 이해하기 어렵다. 내가 문제인지 남자친구가 문제인지 토론하고 싶다”고 글을 끝마쳤다.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남친한테 대놓고'한남충 테스트'한 여성의 최후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부분은 여성의 잘못을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여자가 생각이 없네” “남자친구가 저 정도에서 끝난 것을 감사히 생각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여자가 장난친 것 같은데 남자가 오바한 것 같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