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2019년 9월 30일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였던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과 관련해 YG 양현석 사장이 직접 경찰의 수사를 무마했다는 공익신고가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됐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사건 당시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공익제보한 것은 YG 연습생이었던 한서희로 밝혀졌다.

당시  KBS 뉴스에 따르면 2016년 4월 한서희는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연했다고 밝히면서 당시 경찰에 붙잡혔다가 석방이 된 뒤 YG 엔터테인먼트 측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경찰에 비아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다 말하자 YG 직원이 차를 끌고 한서희를 데리러 와서 양현석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 자리에 양현석은 직접 한서희의 휴대폰을 뺏으며 녹음을 하지 못하게 했고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은 쉽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은 당장 마.약 검사를 해도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양현석이 한서희를 협박했던 것이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그는 한서희에게 “만약 마.약이 검출되면 일본으로 보내서 마.약 성분을 빼낼 수 있기 때문에 검출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 뉴스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한서희가) 양현석을 만났을 때 굉장히 고압적이고 공포스러웠다고 했다”고 전했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아울러 양현석은 한서희를 회유하며 “나는 우리 소속사 연예인들이 그런 문제로 경찰서 가는 것이 싫다. 그러니 내가 너에게 충분히 사례도 하고, 변호사도 선임해 줄 테니 경찰서에 가서 모든 진술을 번복해라”라고 말했다.

결국 한서희는 양현석이 선임해준 변호사와 3차 조사를 받으러 가 비아이와 관련한 진술을 번복했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방 변호사에 따르면 경찰은 한서희가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연하고, 직접 LSD를 구해 건네준 사실, 시간과 날짜 등을 진술했으나 경찰은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

방 변호사는 “8월 22일 날 모든 카톡 증거라든지 진술을 경찰이 다 확보를 했다. 그리고 그다음 YG가 선임한 변호사와 추가 조사를 받은 게 8일 뒤인 8월 30일아다. 그 사이에 기본적으로 하다못해 참고인으로라도 불러서 조사를 하든지, 이런 조치가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 그런데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이후 8일 정도 시간을 벌어준 꼴이 됐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양현석이 실수로 말해버린 YG 가수들 마.약 성분 빼내는 법

한편 한서희는 자신 직접 공익제보자인 A 씨라는 사실을 밝히며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것과 경찰 유착 등이 핵심인데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에게 초점이 쏠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