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부분 보인다” 몸매 사진 지적 당하자 서유리가 보인 반응

2019년 10월 1일
						
						

이제는 유부녀가 된 방송인 서유리가 일부 누리꾼들의 악플에 입을 열었다.

지난달 30일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혼여행지인 몰디브에서 촬영한 몸매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서유리는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자랑하며 황홀한 신혼 라이프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서유리의 사진에서 ‘가슴의 중요부위’가 보인다고 지적했다.

실제 한 누리꾼은 “혹시 왼쪽… 제 눈에 보이는데 맞으면 수정하거나 삭제하는 게 낫지 않겠어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서유리는 “저날 속옷도 다 잘 챙겨 입었다. 잘못 보셨다”라고 말하며 “자꾸 뭐가 보인다며 머릿속에 ‘마구니’ 낀 분들이 있는데 저 날 속옷 겹겹이 챙겨 입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혼여행에서 서유리의 사진을 찍은 것은 모두 남편 최병길 PD였다.

한편 서유리는 지난 8월 최병길 PD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서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