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 가겠다는 아내에게 남편이 한 말

2019년 10월 1일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씨는 결혼하기 전 오랫동안 교제하던 남자가 있었다.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A 씨는 대학 시절 캠퍼스 커플로 6년 간 교제했던 전남자친구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A 씨는 사망한 남성과 헤어진 뒤 현재 남편을 만나 결혼까지 한 상태였다.

당시 이별의 아픔에 빠졌던 A 씨를 현재의 남편이 위로를 해줬고,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하게됐던 것이다.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하지만 행복한 나날도 잠시 A 씨는 동아리 선배로부터 전남자친구 B 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선배는 A 씨에게 “시간이 되면 장례식장에 오고, 불편하다면 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과거 연인의 장례식장에 가겠다고 하면 현재 연인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6년 사귄 전남친 장례식장에 가겠다는 아내’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여성 A

A 씨는 밀려드는 슬픔을 이기지 못해 통곡했다. 남편에게 장례식장에 가야겠다고 말했지만 남편은 “안타까운 것은 이해하지만 장례식장에 가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거절했다.

이에 A 씨는 “6년이란 시간을 같이 한 전남자친구와 마지막 정도는 함께 보내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A 씨는 또 “몰래 가려고 했지만 계속 영상 통화를 시도하는 바람에 가지 못했다. 남편의 행동이 이해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KBS ‘연애의 발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