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에서 ‘비빔밥’ 해 먹은 관중이 욕 먹는 의외의 이유

2019년 11월 6일   eunjin 에디터

야구장에서 즐길 수 있는 먹거리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지만, 관중석에서 ‘비빔밥’을 해 먹은 관중들이 때문에 네티즌들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지난 3월 23일 2019 KBO 리그가 시작되면서 각 팀들의 정규리그 순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포근한 날씨에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전국 곳곳에서 야구장을 찾는 발길이 늘어가고 있으며 각 홈 경기장에서 소속 팀의 팬들이 목이 터져라 응원 경쟁을 이어가는 중이다.

게다가 야구장에서 응원과 경기를 관람하며 ‘음식’을 섭취할 수 있다는 것 또한 큰 매력 중 하나다.

삼겹살 정식, 분식 세트, 불곱창, 호두과자, 바나나주스, 큐브스테이크, 통닭, 닭꼬치 등 야구를 관람하며 즐길 수 있는 음식은 다양하다.

KBO 규정에 따라 음식물은 가방과 쇼핑백에 담아들어갈 수 있으며, 쾌적한 관람환경을 저해할 수 있는 뜨거운 국물이나 냄새가 심한 음식물만 아니면 자유롭게 음식을 섭취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중에는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관중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까지 공개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관중석에서 만들어 먹은 ‘비빔밥’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한 누리꾼은 다른 관중들도 많은데 예의를 지켜야 한다면서 김가루를 뿌리지 않고 비빔밥을 먹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누리꾼들은 계란을 넣지 않은 점, 참기름을 빼먹은 점 등을 지적하며 탄식을 이어갔다.

해당 논란에 대해 누리꾼들은 사람들이 보기에 빠진 재료가 많아 불완전한 비빔밥처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KBSN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