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이 공원에서 성.관.계 맺다가 딱 걸렸던 사건

2019년 11월 29일
						
						

과거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었다.

부천 관내 모 경찰서 현직 경찰관 2명이 늦은 시각 공원에서 나체로 성.관계를 하다 시민들에게 신고를 당하는 일이 생겼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해당 여성 경찰관이 당시 상황에서 했던 말이 논란이 된 바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여성청송년계 소속 A 여경사와 지구대 소속 B 순경은 새벽 2시 중동대로 인근 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나체로 성.관계를 하다 주민 신고를 받은 바 있다.

이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적발되었다.

이 과정에서 “내가 누군지 아느냐”라며 소리를 질렀고 격한 항의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A 경사는 사건 다음날 B 순경에게 강.간을 당했던 것이라며 주장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감찰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논란을 빚었다.

경찰 관계자는 공무원의 품위유지 손상 등으로 중징계 처벌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와중에 여자는 혼자 피해가려고 남자를 구렁텅이로 몰아넣네”, “이게 무슨 일이야”, “대한민국 경찰관 클라스?”, “장난아니네 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